[파이낸셜뉴스] 경기도 ‘고려인 동포’ 정착 연착륙 지원…올해 처음

파이낸셜뉴스입력 2020.04.29 10:26 수정 2020.04.29 10:26



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의정부=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독립운동의 산 증인인 ‘고려인동포’가 경기도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작업이 시작된다.


경기도는 도내 6개 고려인동포 관련 비영리법인 및 비영리민간단체를 선정해 4월부터 ‘2020년도 고려인동포 정착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홍동기 외국인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고려인동포의 안정적 적응과 생활편익 향상을 도모하고 이들에 대한 올바른 인식 개선을 통해 상생화합 문화를 만드는데 노력할 것”이라며 “민간단체들이 충분한 역량을 갖춰 열정적으로 사업에 임하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고려인동포 정착지원 사업은 도내 거주 고려인에게 대한민국 사회 일원으로서 동질감을 부여하고,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적응,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민선7기 경기도가 올해부터 처음 시행하는 사업이다.


독립운동사에 큰 족적을 남긴 고려인의 역사적 특수성을 인식, 이에 상응하는 지원방안을 추진해 같은 동포로서 자긍심을 높이고 지역사회의 다양한 주체 간의 화합을 도모하겠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는 올해 1월 공모를 추진, 전문성 및 역량 등을 심의해 사단법인 너머, 더큰이웃아시아, 고려인센터 미르 등 도내 6개 단체를 올해 사업 수행자로 선정했다.


이들 단체는 오는 연말까지 도내 고려인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인식 개선을 도모할 수 있는 특화사업을 발굴,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총 2억8000만원 규모의 사업비가 전액 도비로 투입된다.


특화사업은 한국어-한글-한국문화 교육, 문화교류 프로그램, 고려인 독립운동 역사콘서트 및 사진전 등 지역사회 적응을 위한 지식 공유 및 학습의 장으로 구성된다. 아울러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고려인 자립커뮤니티’ 운영 등 고려인만의 역사적 특수성을 반영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경기도는 작년 7월 도내 외국인 및 고려인동포 증가에 따른 행정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련 업무를 전담할 ‘외국인정책과’를 노동국에 신설, 운영하고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기사원문 : https://www.fnnews.com/news/202004291024337372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